[KLPGA]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우승자 박성현 인터뷰 및 주요 홀별상황 - Golf News Broadcast 시사골프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4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6-10-18 17:07:44
뉴스홈 > Golf News
2015년10월05일 10시38분 6286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KLPGA]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우승자 박성현 인터뷰 및 주요 홀별상황



시즌 3승이 목표였는데 생각보다 목표를 빨리 이뤘다.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

 

 

 

지금 상황에 맞게 목표를 수정해야겠다. 남은 목표는 상금왕이다.

 

 

대회가 4개 남았는데 메이저대회도 포함돼 있다. 지금 컨디션이라면 남은 대회에서 좋은 성적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명의 선수가 우승 다툼하는 상황을 몰랐고, 내 플레이만 열심히 했다. 연속 버디 후에 조금은 우승에 한발 가까워졌다는 생각은 했지만 마지막 홀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마지막 홀 보기로 끝나서 아쉽다.

 

 

 

페어웨이 안착률을 좋지 않은데?

 

 

드라이버 방향이 안좋아도 티샷은 오비만 안나면 된다고 생각하는 스타일이다. 이번 대회에서는어제 오비 빼고는 큰 미스가 없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여유가 있어보였다.

 

 

1승 이후 3승까지 하게 됐는데, 첫 우승을 했을 때는 부족한 점이 많았다. 2, 3승 똑같이 하기보다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부족한 모습을 보완하려고 노력했다. 멘탈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첫 우승을 하고 나서 우승 기회도 많았고 경험할 기회도 많았기 때문에 좀 더 여유로운 모습이 나왔던 것 같다. 마지막 조에서 치는 것과 그 앞 조에서 치는 것이 느낌이 많이 다르다. 경험을 많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다. 오늘도 긴장됐는데 그런 긴장감은 필요하다. 예전에는 긴장되면 두려웠던 것이 컸는데 지금은 떨리고 긴장되는 마음이 커지면 재밌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점이 많이 바뀐 것 같다.

 

 

 

이번 대회 퍼트가 잘됐다. 퍼트는 안되면 바꾸는 스타일이라서 몇 번 바꿨는지 잘 모르겠다.

 

 

 

페어웨이 지키려는 마음을 먹는다고 페어웨이에 들어가지는 않는다. 내 스타일대로 하고 싶다.

 

 

 

공격적인 플레이 스타일인데?

 

 

릴때부터 이런 스타일이었던 것 같다. 내 스타일을 버리면 안될 것 같다.

 

 

 

프로 2년차인데 작년과 달라진 것?

 

 

작년에 진짜 잘 안됐다. 많이 힘들었는데 마음가짐이 가장 큰 것 같다. 작년에는 루키로 주목을 많이 받았다. 다른른 선수들과 같이 주목 받았는데 그 프로들은 이름값을 잘 했는데 나는 그에 비해 부담을 많이 느꼈었다. 그런 부분들이 있어서 지금은 마음가짐이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얼마 후에 LPGA대회 처음 출전하는데?

 

 

작년에는 하나은행 챔피언십에 갤러리로 갔었다. 참가한다는 자체가 기쁘다. 우승해서 좋은 결과가 있다 해도 미국 진출은 아직은 생각해볼 문제다. 구체적으로 생각해본 적이 없다.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만족한다고 느낄 때 진출하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다.

 

 

 

12월에 열리는 더퀸즈 대회에 출전하게 됐는데?

 

 

작년에는 한일대항전이었다. 티비로 봤는데 내가 나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올해는 좋은 성적으로 투어대항전에 나갈 수 있게 된 것 만으로 기쁘고 재밌게 경기해보고 싶다.

 

 

 

[박성현 주요 홀별상황]

 

 

13번홀(4,378야드) : D->110Y 50도웨지->핀앞 4M 1퍼트 버디

 

 

14번홀(5,505야드) : D->17UT->그린우측 33Y 58도웨지->핀좌측 3M 1퍼트 버디

 

 

17번홀(3,139야드) : 9i->핀앞 5M 1퍼트 버디

 

 

18번홀(4,375야드) : D->121Y PW->그린앞 15Y 58도웨지->핀뒤 2M 2퍼트 보기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강학모 (rkdah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Golf News섹션 목록으로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이형준, 매치플레이의 신흥 강자 등극 (2015-10-05 10:42:29)
[KLPGA] YTN·볼빅 여자오픈 우승자 장하나 인터뷰 및 주요홀별상황 (2015-09-28 17:20:00)


알립니다 정보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 시사골프|사업자등록번호: 502-86-23648|신문등록번호: 아00110 |신문등록일자: 2013년 4월 25일
|발행인: 신용진 |편집인: 이인식 |발행처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동대구로8길 22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용진 | TEL. 0502-502-0123 |Fax. 0505-504-0123
시사골프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